'루갈' 최진혁, 혹독한 신고식 포착! 초면부터 화끈한 인간병기 히어로

이준형 | 기사입력 2020/03/16 [10:26]

'루갈' 최진혁, 혹독한 신고식 포착! 초면부터 화끈한 인간병기 히어로

이준형 | 입력 : 2020/03/16 [10:26]

 

최진혁이 혹독한 ‘루갈’ 신고식을 치른다.

 

오는 28일(토) 첫 방송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루갈’(연출 강철우, 극본 도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리옌엔터테인먼트) 측은 16일, 히어로 군단에 합류한 신참 강기범(최진혁 분)의 신고식 장면을 포착했다.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 드라마다. 잔혹한 범죄조직 아르고스에 의해 두 눈과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루갈로 다시 태어난 엘리트 경찰의 복수를 그린 작품. 특수경찰조직 루갈과 범죄조직 아르고스의 숨 막히는 한판승부가 박진감 넘치게 펼쳐진다. 여기에 OCN의 레전드 작품을 함께한 최진혁, 박성웅, 조동혁부터 정혜인, 한지완, 김민상, 박선호까지 ‘액션 최적화’ 배우들이 완성해나갈 ‘한국형 액션 히어로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체력단련실에 들어선 강기범과 조장 한태웅(조동혁 분)의 모습이 흥미를 자극한다. 인간병기로 다시 태어난 강기범 앞엔 혹독한 훈련만이 남아있다. 루갈의 가장 막강한 히어로 한태웅 앞에 서게 된 강기범. 두 사람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느껴진다. 송미나(정혜인 분)와 이광철(박선호 분) 역시 흥미 반, 걱정 반의 눈빛으로 둘의 대결을 지켜보고 있다. 이어진 사진 속 차분한 한태웅과 달리 인공눈이 불편한 듯 인상을 찌푸리는 강기범의 모습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과연 강기범이 혹독한 신고식을 거쳐 강력한 히어로로 재탄생할 수 있을지, 인공눈에 일어난 일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루갈의 히어로들은 강력한 무기를 몸에 장착한 대신, 치명적인 약점 또한 지니고 있다. 강기범의 인공눈은 강력한 정보 탱크이지만, 복수를 위해 독주하면 가차 없이 ‘셧다운’ 되고 통제를 받게 된다. 무엇보다 인공눈의 인공지능은 빠르게 진화해나가기 때문에, 가장 강력한 무기이자 동시에 가장 위험한 무기가 될 수 있다. 한태웅의 인공팔은 기계적으로 완벽하지만, 그와 연결된 다른 생체조직들은 조금만 방심해도 심각한 손상에 이른다. 송미나의 인공칩은 몸의 균형감을 잡아주는 대신 조금이라도 틀어지면 피가 역류해 몸 전체를 마비시킨다. 인공몸을 가진 이광철은 전류가 끊겼을 때 복구하지 못하면 피부가 녹아내리고 장기가 멈춘다. 루갈 히어로들의 흥미로운 설정이 드라마의 서사를 어떻게 끌고 나갈지 궁금증을 더한다.

 

‘루갈’ 제작진은 “평범한 인간에서 아르고스를 향한 복수로 다시 태어난 루갈은 저마다의 사연을 지니고 있다. 자신의 결핍을 강력한 무기로 승화한 루갈. 이들의 무기가 에피소드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 인간병기 히어로들 간의 관계는 어떻게 변화해나가는지 지켜보는 것도 ‘루갈’을 재미있게 즐기는 방법”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루갈’은 오는 28일(토)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OCN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