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저장 요정’ 이유리, 꽉꽉 채운 냉장고 5대 공개

이준형 | 기사입력 2020/04/10 [15:02]

‘편스토랑’ ‘저장 요정’ 이유리, 꽉꽉 채운 냉장고 5대 공개

이준형 | 입력 : 2020/04/10 [15:02]

 

 

‘신상출시 편스토랑’ 저장요정 이유리의 보물창고 냉장고가 공개된다.

 

4월 10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완도산 전복’을 주제로 한편세프 5인(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이유리, 오윤아)의 메뉴 대결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일취월장하는 실력의 편셰프들을 통해 ‘완도산 전복’이 어떤 요리로 재탄생 하게 될지 기대가 쏠린다.

 

이날 이유리는 전날 고된 촬영으로 지친 몸의 기력을 회복하기 위해 자신만의 보양 아침밥상을 준비한다. 이를 위해 이유리는 ‘완도산 전복’을 시작으로 다양한 재료들을 냉장고에서 꺼냈다고. 특히 일반 가정에서 흔히 먹지 않는 재료도 속속 등장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대용량 여신’, ‘저장 요정’ 등 별명에 딱 걸맞은 이유리의 냉장고도 전격 공개된다. 평소 무엇이든 대량으로 만들어 저장해두는 이유리인 만큼, 그녀의 집에는 냉장고가 무려 5대나 있다고. 재료를 찾기 위해 냉장고 문을 하나씩 열 때마다 ‘편스토랑’ 스튜디오에서는 감탄이 이어졌다는 전언이다.

 

특히 시선을 강탈한 것은 놀랍도록 깔끔하게 정리된 냉장고 내부였다고 한다. 요리를 좋아하는 이유리답게 육류, 해산물, 채소 등 다양한 요리 재료가 종류 별로 명확히 구분되어 저장된 것. 뿐만 아니라 이유리가 특히 좋아하는 발사믹 등 수많은 종류의 소스, 냉동식품 등도 가득했다고 한다.

 

이에 이영자는 “남들이 보면 옷장 같다. 우리 ‘편스토랑’ 팀 모두 이유리의 집에 가서 냉장고 안의 재료로 회식해도 되겠다”라며 혀를 내둘렀을 정도라고. “쟁여 놓으면 부잣집 된 것 같아 좋다”라며 미소 짓는 이유리의 냉장고 5대에 대체 어떤 것들이 있는지, 어떻게 정리되어 있는지 궁금하다.

 

한편 언제나 유쾌한 일상으로 시청자에게 웃음과 놀라움을 선사하는 저장요정, 대용량 여신 이유리의 냉장고는 4월 10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