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이 인정한 K-방역…韓 긴급의료 지정국가 선정

직원들 긴급의료상황때 한국서 치료…의료기술 국제적으로 인정

강진석기자 | 기사입력 2020/06/10 [15:44]

세계은행이 인정한 K-방역…韓 긴급의료 지정국가 선정

직원들 긴급의료상황때 한국서 치료…의료기술 국제적으로 인정

강진석기자 | 입력 : 2020/06/10 [15:44]

세계은행(WB)이 한국을 동아시아태평양지역 긴급의료 지정국가로 선정했다.

 

이번 긴급의료 지정국가 선정으로 한국의 의료기술이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인바운드 의료 수출 확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세계은행은 최근 한국을 WB 동아태지역 직원의 긴급의료 상황시 치료를 담당하는 ‘긴급의료 지정국가(medical evacuation destination)’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세계은행 빅토리아 콰콰 동아시아·태평양담당 부총재와 아넷 딕슨 인적개발담당 부총재는 기재부에 보낸 서한을 통해 “세계은행은 한국 정부와 국민들의 코로나19 대응 조치에 큰 인상을 받았고, 다른 회원국들이 한국경험을 통해 얻을 교훈이 많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보건 전문가를 배치해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사례연구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세계은행은 의료수준이나 접근성, 안전 등 사회 인프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긴급의료 지정국가로 기존 태국과 싱가포르에 더해 한국을 추가로 선정했다.

 

이번 긴급의료 지정국가 선정으로 필리핀이나 캄보디아, 몽골, 베트남 등 세계은행 동아시아태평양지역 29개국에서 근무하는 세계은행 직원이나 가족, 출장자는 긴급의료 상황 발생시 한국에서 의료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이송비나 의료비, 보호자 체재비는 세계은행 직원보험에서 부담한다.

 

진료 범위는 긴급치료가 필요한 부상이나 일반외상 외에 급성·중증질환, 암이나 당뇨, 심혈관질환, 폐질환, 신장질환, 간질환,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장기·골수 이식, 정신적 외상 등 만성질환 등으로 다양하다. 

 

기재부 관계자는 “정부는 한국의료(K-보건) 브랜드 파워를 십분 활용해 경제적 성과 제고와 연계하는 국제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 “보건취약국 지원을 강화하는 공적개발원조, 교역, 홍보 등 다각적인 대외경제정책 수단을 동원해 범정부적 협력방안을 마련하고 보건·의료분야 수출 및 경쟁력 제고방안도 지속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고
많이 본 기사
국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