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하희라X신애라가 보여줄 2人 2色, 극과 극 매력의 엄마는?

이정선기자 | 기사입력 2020/06/10 [14:19]

'청춘기록' 하희라X신애라가 보여줄 2人 2色, 극과 극 매력의 엄마는?

이정선기자 | 입력 : 2020/06/10 [14:19]

 

 

‘청춘기록’에 설명이 필요 없는 하희라, 신애라가 합류해 레전드 조합을 완성했다.

 

2020년 하반기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연출 안길호, 극본 하명희,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드래곤)이 청춘스타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에 이어 독보적 존재감을 과시하는 하희라, 신애라까지 가세하며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청춘기록’은 현실의 벽에 절망하지 않고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성장기록을 담은 작품. 꿈꾸는 것조차 사치가 되어버린 이 시대의 청춘, 저마다의 방식으로 꿈을 향해 직진하는 청춘들의 뜨거운 기록이 설렘과 공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완성도를 담보하는 ‘신드롬 메이커’의 만남 역시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WATCHER(왓쳐)’ 등을 통해 치밀하면서도 섬세한 연출의 힘을 보여준 안길호 감독과 ‘닥터스’, ‘사랑의 온도’ 등 따뜻하고 감성적인 스토리에 현실적인 시선을 녹여내는 하명희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여기에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쌈, 마이웨이’, ‘동백꽃 필 무렵’ 등 오랜 시간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에 나서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무엇보다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이라는 ‘핫’한 청춘 배우를 비롯해 하희라와 신애라를 한 작품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한다. 그야말로 ‘꿈’의 조합. 하희라와 신애라는 각각 꿈을 향해 질주하는 사혜준(박보검 분)과 원해효(변우석 분)의 엄마 한애숙, 김이영으로 변신한다. 가치관도 방식도 다른 두 엄마의 모습을 어떻게 그려갈지 벌써부터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특히, 시대를 대표하는 ‘레전드’ 청춘스타에서 ‘믿고 보는 배우’로 오랜 시간 활약해온 두 배우가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과 보여줄 시너지에도 기대가 쏠린다.

 

하희라는 아들 사혜준의 든든한 편이 되어주는 따뜻한 엄마 한애숙으로 분한다. 넉넉하지 못한 형편에 아들에게 해준 것이 없어 늘 미안한 엄마지만, 특유의 긍정 마인드로 힘을 불어넣어 주는 인물. 훈훈한 ‘모자(母子)’로 만난 하희라와 박보검의 케미스트리도 기대를 모은다. 하희라는 “좋은 배우, 훌륭한 제작진과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 특히 오랜만에 함께 하게 되는 배우 신애라가 있어 매 순간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원해효의 엄마 김이영은 신애라가 맡아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문과 이과보다는 예술, 특히 대중적 예술인 배우가 대세라는 걸 일찍이 간파해, 아들을 스타로 만들기 위해 빅피처를 그리는 열정 충만한 엄마다. 7년 만에 선택한 작품에서 신애라가 어떤 매력을 풀어낼지 기대감을 더한다. 신애라는 “좋은 드라마에 이제까지와 다른 이미지로 찾아뵙게 돼 감사하다. 특히, ‘사랑이 뭐길래’ 이후 30년 만에 하희라 배우와 재회하게 돼 반갑고 기쁘다. 젊고 멋진 배우들과의 연기도 기대되고 행복하다”며 “코로나 극복을 위해 애쓰시는 여러분께 ‘청춘기록’이 좋은 선물이 되길 바란다”는 애정 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청춘기록’은 2020년 하반기 tvN에서 방송 예정이다. 한편, 6월 18일부터 LG U+tv의 tvN 채널 번호가 17번에서 3번으로 변경된다. 이외 tvN은 KT olleh tv 3번, SK Btv 3번, skylife 20번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웰메이드스타 이엔티, TKC PICTURES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