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 확진자 여전히 100명대…추석 앞이라 안심할수 없는 시기”

강도태 중대본 1총괄조정관 “방역수칙 꼭 지켜야” 당부

이정선기자 | 기사입력 2020/09/17 [14:45]

정부 “코로나 확진자 여전히 100명대…추석 앞이라 안심할수 없는 시기”

강도태 중대본 1총괄조정관 “방역수칙 꼭 지켜야” 당부

이정선기자 | 입력 : 2020/09/17 [14:45]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17코로나19 확진자가 여전히 1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며 국민들의 방역수칙 적극 동참을 호소했다.

 

1총괄조정관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아직도 2800여명의 확진자가 코로나 치료를 받고 있고, 이 중 수도권 확진자가 2000여명이라며 이동량이 많은 추석이 2주 앞으로 다가온 만큼 더더욱 안심할 수 없는 시기라고 경계했다.

 

▲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



1총괄조정관은 정부도 대학병원을 포함한 공공의료기관 15개소에 간호인력 정원 557명을 추가해 치료역량을 확충할 것이라며 코로나19를 이겨내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전국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수도권의 고위험시설 11종 사업장은 여전히 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공동체의 안전을 위한 것이지만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지금 이 시기를 제대로 보내지 않으면 이 어려움이 더 길어질 수도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1총괄조정관은 음식점과 카페 등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곳에선 의무화된 방역수칙을 꼭 지켜주시기 바란다거리두기와 올바른 마스크 착용이 바이러스로부터 우리를 지켜주는 가장 훌륭한 백신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코로나 우울 심리지원 현황과 함께 혈액수급 악화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관련해 강 1총괄조정관은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헌혈이 줄어 혈액보유량이 부족해지고 있다생명을 살리는 고귀한 헌혈에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또한 인플루엔자의 위험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정부는) 어르신과 임산부, 소아·청소년 등 필수 접종대상을 중심으로 무료 접종을 지원한다면서 감염위험이 높은 분들은 꼭 예방접종을 맞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