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거리두기 단계 조정, 계속적 완화 징검다리 되도록 할 것”

“한국 코로나19 예외적 선방…비상한 각오로 심기일전”

이창성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23:18]

문 대통령 “거리두기 단계 조정, 계속적 완화 징검다리 되도록 할 것”

“한국 코로나19 예외적 선방…비상한 각오로 심기일전”

이창성기자 | 입력 : 2020/10/12 [23:18]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하향한 것과 관련, “이번 조치가 계속적인 방역 완화로 이어지는 징검다리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번 방역 완화 조치는 우리가 코로나를 방역의 통제 속에 둘 수 있다는 자신감에 근거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 대통령은 전세계 일일 확진자 수가 35만 명을 넘어서며 최대 기록을 갱신하고 있고, 이에 따라 각국에서 여러 가지 비상조치를 강화하는 상황이지만 한국은 매우 예외적으로 선방하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세계적인 코로나 위기 속에서 우리는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주며 위기에 강한 나라, 대한민국으로 국가적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모두가 국민들 덕분이다. 위기의 순간 더욱 단결하고 힘을 모으는 위기 극복 유전자를 가진 우리 국민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가장 가슴이 아픈 것은 코로나가 장기화되며 많은 국민들께서 경제적 고통을 겪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 거리두기 단계 조정이 다시 힘을 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