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 확산세 차단, 비상한 각오로 방역 총력 기울일 것”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불편드려 송구…만남·이동 최대한 자제해 방역 힘 보태 달라”

강진석기자 | 기사입력 2020/12/08 [09:58]

문 대통령 “코로나 확산세 차단, 비상한 각오로 방역 총력 기울일 것”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불편드려 송구…만남·이동 최대한 자제해 방역 힘 보태 달라”

강진석기자 | 입력 : 2020/12/08 [09:58]

문재인 대통령은 7정부는 백신과 치료제가 사용될 때까지 코로나 확산세를 차단할 수 있는 마지막 고비라고 인식하고 비상한 각오로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우리는 여러 차례 코로나 확산의 위기를 극복해왔지만, 지금이 어느 때보다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오는 8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5단계로 격상하는 것에 대해 지난달 연달아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는 등 방역조치 강화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확산세를 꺾지 못하고 다시 단계를 격상함으로써 국민께 더 큰 부담과 불편을 드리게 돼 송구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조속히 코로나 확산의 고리를 차단하지 못하고 걷잡을 수 없는 전국적 대유행 상황으로 치닫게 된다면 국민 안전과 민생에 심대한 타격이 될 수밖에 없다국민들께도 강화된 방역수칙을 지켜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리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연말연시 방역과 관련, “지난 추석에 우리는 몸은 못 가도 마음으로 함께하는 명절로 방역에 힘을 모았지만, 그 이상의 마음가짐이 필요하다연말연시에 만남과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 방역에 힘을 보태 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정치 많이 본 기사